진료시간안내

  • 평일 09:00 - 18:30
  • 토요일 09:00 - 12:30
  • 점심시간 12:30 - 14:00

일요일/공휴일 : 휴진

062-972-7575

커뮤니티


강좌

홈으로_ 커뮤니티_ 강좌

제목

변비를 악화시키는 음식 5가지

배변 횟수가 1주일에 2회 이하인 ‘변비’.
변비는 배변을 보는 횟수도 적지만, 배변을 볼 때 1분 이상 힘을 줘야 겨우 변을 볼 정도로 굳은 변일 때도 해당한다.

이렇게 변이 굳을 정도가 됐는데도 변을 보지 못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치질, 장염 등 다른 질환이 없는데도 배변에 문제가 있다면 혹시 변비를 악화시키는 음식을 너무 많이 먹고 있지는 않은지 점검해볼 필요가 있다.

달걀과 유제품

△ 달걀 =달걀은 고단백 식품이긴 하지만 변비 해소에 도움이 되는 식이섬유는 부족한 것이 사실. 당근, 양배추, 시금치 등 식이섬유가 많은 채소를 곁들인 달걀말이, 오믈렛으로 달걀을 섭취하면 변비 예방에 훨씬 도움이 된다.

△ 유제품 =우유, 치즈 등 유제품도 칼슘 등 영양이 풍부하지만, 달걀처럼 식이섬유가 부족한 식품이다. 특히 유아에서 이유식을 늘리지 않고 우유로 주로 식사하는 경우 변비가 잘 생기는 것도 이 때문이다. 따라서 식단에서 유제품 비중이 너무 높지는 않은지, 식이섬유 섭취량이 너무 적지는 않은지 점검이 필요하다. 참고로 유제품을 먹었을 때 변이 잘 나온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이는 한국인의 75%가 앓고 있는 ‘유당불내증’이 원인일 수 있다. 유당을 소화하지 못해 속이 더부룩하고 설사를 하는 것을 가지고 변을 잘 본다고 착각하는 것이다. 유제품이 변비를 해소하는 것이 아니고 장을 자극하는 것일 수 있으므로 주의한다.

치킨 등

△ 튀김류 =치킨으로 대표되는 각종 튀김류는 지방함유량이 많고 소화가 잘 안 되며, 장을 늦게 통과하므로 마른 변을 유발해 변비를 자극할 수 있다.

녹차와 커피

△ 카페인 =카페인 성분은 이뇨작용으로 몸을 탈수화시키며, 이것이 음식물의 장 통과를 지연 시켜 변비를 유발할 수도 있다. 카페인이 들어간 커피, 녹차, 홍차, 콜라 등은 변비가 있을 때 피하는 것이 좋다.

△ 술 =알코올도 카페인처럼 이뇨작용을 부추기긴 마찬가지. 변비로 고생할 땐 가급적 음주를 피하는 것이 좋고, 음주 시 수분을 많이 섭취하는 것이 중요하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사진보기
병원시설병원시설병원시설병원시설병원시설병원시설병원시설병원시설병원시설병원시설
다음사진보기